상단여백
HOME 뉴스 업계동향
포스코대우, 미얀마 가스전 중국측 사고 가스관 복구 완료
  • 최수정 기자
  • 승인 2018.11.06 16:19
  • 댓글 0

포스코대우(대표이사: 김영상)는 미얀마 가스전의 중국측 사고 가스관 조기 복구에 따라 가스 판매 정상화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

포스코대우는 6일, 중국 CNPC그룹(중국석유천연가스공사 그룹) 소유의 사고 가스관이 지난 4일에 복구 완료되었으며, 공급 차질을 빚었던 일부 중국향 공급 물량도 6일부터는 점진적으로 증가하여 정상수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번에 복구된 중국측 가스관은 지난 6월, 중국 귀주 지방의 산사태로 가스관이 파손되어 가스 공급이 일시적으로 감소됐던 구간으로, 이번에 복구가 완료됨에 따라 동절기 가스 물량을 조속히 공급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었다.

이와 함께 보다 안정적인 가스 공급을 위해 중국측에서는 기존 가스관 외에도 사고 지역을 우회하는 신규 가스관 건설 공사를 계속 진행 중이다.

복구 전에도 가스관 사고지점까지는 미얀마 및 중국향 공급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었으며, 중국측 가스관 사고로 인해 줄어든 가스 공급도 중국측과의 가스 공급 계약 조건(Take or Pay, 물량인수 의무조항)에 따라 현금보전을 받게 되어있다.

이번에 가스관 복구로 공급 정상화가 이뤄지면 그 동안 미 공급된 가스 물량도 점진적으로 공급될 예정이다.

포스코대우 관계자는 “미얀마 가스전은 20여년간 가스를 생산∙판매하는 장기 프로젝트로, 한시적인 판매량 하락이 미얀마 가스전의 가치 하락으로 이어지지는 않는다.”며, 기존 사고구간 조기 복구를 통해 가스 판매가 확대된 것에 대해 크게 반기면서, "향후 신규 우회 라인 확보를 통해 프로젝트의 안정성이 한층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최수정 기자  sjchoi@icak.or.kr

<저작권자 © 데일리해외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