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업계동향
포스코건설, 인하대병원과 베트남에서 의료봉사 펼쳐
  • 최수정 기자
  • 승인 2018.10.10 10:19
  • 댓글 0

포스코건설이 인하대병원과 함께 베트남 하노이에서 의료지원활동을 펼쳤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의료봉사는 포스코건설이 하노이에서 수행 중인 하노이 경전철 3호선 지상역사 현장이 위치한 꺼우자이 지역에서 실시됐다.

하노이 경전철 3호선 지상역사 건설사업은 8.7㎞에 달하는 구간에 8개의 경전철 지상역사를 짓는 사업이다. 역사 길이는 108m, 폭 24m 규모로 지난 2014년 5월 착공에 들어갔다.

포스코건설 봉사단원과 인하대병원 의료진은 꺼우자이 보건소에서 가정형편이 어려운 주민 400여명에게 가정의학 ∙ 안과 ∙ 이비인후과 ∙ 소아과 등 진료 활동을 펼쳤다.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과 홀몸어르신 가정에는 방문 진료활동을 펼치는 한편, 고아원 어린이들을 위한 건강검진과 위생교육도 실시했다.

이 외에도 인하대병원은 하노이국립대학병원과 함께 의료 세미나를 개최하고, 한국과 베트남의 가정의학 진료 체계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꺼우자이 보건소장 도투하(Do Tu Ha)센터장은“한국의료진의 정성 어린 진료에 주민들이 감동을 받았다.”며, “한국의 선진 의료기술을 익힐 수 있는 귀중한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지난 2011년 2월 해외 의료봉사활동을 지원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베트남 ∙ 라오스 ∙ 필리핀 ∙ 인도 등 국가에서 의료봉사를 펼쳐 왔다. 

최수정 기자  sjchoi@icak.or.kr

<저작권자 © 데일리해외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