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업계동향
가스공사, 중국 최대 에너지 기업과 배관기술 협력 강화
  • 정지훈 기자
  • 승인 2018.09.13 15:08
  • 댓글 0

한국가스공사(사장 정승일) 가스연구원은 9월 6일 중국 시안에서 중국석유천연가스공사(CNPC) 배관연구원(TGRI)과 가스배관 분야 기술교류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는 가스공사 이성민 가스연구원장과 중국석유공사 Liu Yaxu 배관연구원장을 비롯한 양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CNPC(China National Petroleum Corporation)社는 중국 최대 석유·천연가스 회사로 원유 및 천연가스 탐사·개발, 정유, 석유화학, 천연가스 배관 건설·운영, 엔지니어링 및 건설 등 세계적으로 폭넓은 사업영역을 가진 중국 최대 국영 에너지 기업이며, 2017년 포춘지가 선정한 글로벌 500대 기업 중 4위를 차지한바 있다.

TGRI(Tubular Goods Research Institute)는 CNPC 산하 배관 전문 연구기관으로, 약 400명의 연구원이 배관 기반연구, 배관 엔지니어링, 배관 검사 및 감리 등 3대 배관기술 관련 업무를 수행한다.

양 기관은 이번 MOU를 통해 정기 교류 워크숍, 연구장비 공동 활용은 물론 배관 수소경제, 4차 산업 및 신기술 개발을 위한 양국의 ‘관련 산업간 프로젝트(Joint Industry Project)’ 지원 공동 수행 및 해외 배관 프로젝트 공동 참여 등 다양한 배관기술 협력방안을 추진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특히, 가스공사는 배관 운영 및 유지·관리, CNPC는 장거리 배관 설계 및 시공 분야에서 각각 많은 경험과 강점을 보유하고 있어 양 기관이 배관기술 협력을 통해 안전하고 효율적인 가스배관 운영 및 해외 배관 프로젝트 참여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양 기관은 이번 MOU 체결과 함께 배관기술 공동 워크숍도 열어 배관기술 연구현황 및 향후 기술 교류방안 논의, 해외 배관 프로젝트 공동 참여를 위한 실무자 협의 등도 진행했다.

정지훈 기자  jhjung@icak.or.kr

<저작권자 © 데일리해외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