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업계동향
비츠로그룹, 한국남동발전과 베트남 전력시장 동반 진출
  • 최수정 기자
  • 승인 2018.06.12 17:22
  • 댓글 0

그룹사 차원에서 대규모 베트남 사업 투자를 결정한 비츠로그룹(장태수 회장)이 국내 대표 발전공기업인 한국남동발전(유향열 사장)과 베트남 전력사업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장태수 비츠로그룹 회장(왼쪽)과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오른쪽)이 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비츠로그룹 제공)

 
협약식에는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과 장태수 비츠로그룹 회장이 직접 참석했다.


양측은 이번 양해각서를 통해 △베트남 민자 및 국가 재정 발전플랜트 사업 △신재생에너지 플랜트 사업 △송·변전 배전 사업 등을 공동으로 진행하며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상호 간 적극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비츠로그룹은 베트남 현지 사업개발 리더로서 베트남 정부 기관 및 산하 공기업에 사업 제안 등의 프로젝트 총괄을 담당하며 한국남동발전은 사업개발 단계의 기술 및 업무지원 등의 역할을 맡아 베트남 사업 공동 진출을 도모한다.

양사는 향후 사업발굴 및 사업개발에 따라 현지 조인트벤처(J/V) 또는 특수목적 법인(SPC) 설립 등을 통해 사업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비츠로그룹 장태수 회장은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는 베트남 인프라 사업 진출을 위해 비츠로시스, 비츠로테크, 비츠로씨앤씨 등 비츠로그룹의 계열사 및 관계사가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이번 한국남동발전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우리가 가장 자신 있는 분야인 전력사업에 힘을 더 보탤 수 있게 된 만큼 사업화에 더욱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한국남동발전 유향열 사장은 “동남아시아 등 전 세계 거의 모든 지역에서 가격을 무기로 한 중국의 영향력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상호 긴밀한 협력과 탁월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경쟁력을 제고하여 성공적인 사업을 만들어 내자”며 “공기업-국내 기업 간 상생협력의 모범적인 협력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수정 기자  sjchoi@icak.or.kr

<저작권자 © 데일리해외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