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업계동향
수출입銀, 올해 한국물 중 최대규모 글로벌본드 발행
  • 최수정 기자
  • 승인 2018.05.24 13:18
  • 댓글 0

한국수출입은행(www.koreaexim.go.kr, 은행장 은성수, 이하 ‘수은’)은 24일 새벽 전세계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총 15억달러 규모의 글로벌본드 발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금리는 3년 만기 변동금리 채권의 경우 3개월 Libor 금리에 0.575%, 5년 만기 변동금리 채권의 경우 3개월 Libor 금리에 0.775%를 더한 수준에서 결정됐다. 이번 채권 발행에는 총 168여개의 투자자가 26억달러 규모를 주문하며 높은 관심을 보였으며, 지역별 투자자 분포(투자자 배정기준)는 아시아 49%, 유럽 및 중동 36%, 미국 15%이다.

이에 앞서 수은은 미국·중동·아시아계 투자자를 대상으로 맞춤형 설명회를 열어 기존 투자자와의 소통을 강화하고 새로운 중동 투자자를 발굴한데 이어, 美FOMC의 금리인상 기대에 따른 변동금리 채권에 대한 높은 시장 수요를 확인하고 이에 대응한 발행전략을 수립했다.

수은 관계자는 “아르헨티나, 터키 등 신흥국 금융불안에도 불구하고 최근 대한민국 CDS가 하향 안정화되어 우호적인 환경이 조성되었다”면서 “특히 이번 채권발행의 성공은 역사적인 4.27 남북 정상회담의 후광효과를 톡톡히 본 것이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수은은 이번 채권발행으로 확보한 외화자금을 해외건설․플랜트 등 전통적인 핵심 지원산업과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새로운 성장 동력인 수출형 신성장 산업을 위한 지원에 사용할 방침이다.

한편 수은은 국내 대표 외화차입기관으로 올해 총 80억달러 규모의 외화 조달을 위해 차입시장을 다변화하고 다양한 차입수단을 활용할 계획이다.

 

최수정 기자  sjchoi@icak.or.kr

<저작권자 © 데일리해외건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